광고
광고

지역사회 힘 모아 금연 실천 이끈다

도, 22일 시군·관계기관과 간담회…사업 발전 방안 등 논의

박소빈 기자 | 기사입력 2024/05/22 [16:28]

지역사회 힘 모아 금연 실천 이끈다

도, 22일 시군·관계기관과 간담회…사업 발전 방안 등 논의

박소빈 기자 | 입력 : 2024/05/22 [16:28]

 

 

충남도는 22일 예산군보건소에서 성공적인 지역사회 중심 금연 지원 서비스 추진을 위한 ‘2024년 금연사업 시군 담당자 간담회를 개최했다.

 

도와 15개 시군 보건소, 충남통합건강증진사업지원단, 충남금연지원센터, 한국건강증진개발원 등 4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연 이번 간담회는 사업 관리 방안 안내, 금연 우수사례 공유 및 발표, 발전 방안 토의, 질의응답 등의 순으로 진행했다.

 

충남 현재 흡연율은 22.2%로 전국(20.3%) 대비 1.9%p 높으며, 성인 남성 현재 흡연율도 39.8%로 전국(36.1%) 대비 3.7%p 높다.

 

이에 도는 일상에서 흡연을 예방하고 금연 실천율을 높이고자 시군 및 관계기관과 간담회를 갖고 금연 분위기 확산을 위한 주민 홍보, 금연 사업 및 금연구역 관리, 지역사회 자원 활용·연계 구축 등을 논의했으며, 사업 추진 현황을 점검했다.

 

또 이날 참석자들은 협력 중인 지역사회 중심 금연 지원 서비스의 효율적인 운영을 위한 협조 사항을 공유했으며, 기관별 지원 방안 등도 모색했다.

 

아울러 도는 올해 8월부터 유치원, 어린이집, 초중고 시설 경계 30미터 이내로 금연구역이 확대됨에 따라 간접흡연 취약시설을 중심으로 지도·점검도 강화할 예정이다.

 

이동유 도 복지보건국장은 관계기관 간 긴밀한 협업으로 흡연 피해를 예방하고 금연 문화를 확산시킬 것이라며 시군과 관계기관의 적극적인 협조를 부탁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