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태안군, 피서철 앞두고 ‘번개탄’ 목적 외 사용 예방 총력전!

태안군보건의료원 정신건강복지센터, 17~28일 ‘일산화탄소 중독 자살 예방 사업’ 추진
번개탄 보관함 보급업소 50곳 모니터링, 생활숙박업소 대상 교육자료 배포

홍광표 기자 | 기사입력 2024/06/17 [19:49]

태안군, 피서철 앞두고 ‘번개탄’ 목적 외 사용 예방 총력전!

태안군보건의료원 정신건강복지센터, 17~28일 ‘일산화탄소 중독 자살 예방 사업’ 추진
번개탄 보관함 보급업소 50곳 모니터링, 생활숙박업소 대상 교육자료 배포

홍광표 기자 | 입력 : 2024/06/17 [19:49]

 

태안군이 본격적인 피서철을 앞두고 숙박업소에서의 번개탄 사용 등 일산화탄소 중독 자살을 막기 위한 움직임에 나선다.

 

 

군에 따르면태안군보건의료원 정신건강복지센터(이하 센터)는 6월 17일부터 28일까지 관내 번개탄 판매 업소 및 숙박업소를 대상으로 일산화탄소 감지기 사용과 번개탄 적정 사용 관련 교육 및 모니터링을 진행하는 일산화탄소 중독 자살 예방 사업을 추진한다.

 

이번 사업은 최근 번개탄이 자살 수단으로 빈번하게 악용되고 있는 데 따른 것으로보건복지부의 전국 자살 사망 분석 결과 보고서(2021)’에 의하면 자살 방법으로 가스 중독을 택한 사례가 15.2%에 달하고 발견장소가 숙박업소인 경우도 4.3%로 자택과 공공장소에 이어 세 번째로 많아 이에 대한 대처가 필요한 상황이다.

 

센터는 관내 생활숙박업소 366개소를 대상으로 자살 의심자 발견 시 대처 방법 및 일산화탄소 감지기 사용 홍보 교육자료를 배포하고 번개탄 보관함 보급업소를 직접 방문해 모니터링을 진행한다.

 

특히번개탄 보관함의 경우 번개탄의 비()진열 판매를 통해 목적 외 사용을 최소화하기 위한 것으로태안지역에서는 2019년부터 번개탄 보관함 보급 사업이 추진돼 현재 50개소에 보급이 완료됐으며 센터는 보급 업소에 대한 인식 개선을 통해 업주의 만족도를 높이고 보관함 보급 확산을 도모한다는 방침이다.

 

군 관계자는 하반기 중 관내 숙박업 사업자를 대상으로 자살 의심자 대처 관련 교육을 실시하는 등 지속적인 노력을 기울일 예정이라며 적극적인 자살 예방 정책을 통해 지역 주민의 정신건강을 증진시킬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