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국민 화가 ‘박수근 삼대전’ 개최

도청 작은미술관서 8월 9일까지 3대째 이어온 예술혼과 그리움 담은 30점 전시

박소빈 기자 | 기사입력 2024/06/13 [17:03]

국민 화가 ‘박수근 삼대전’ 개최

도청 작은미술관서 8월 9일까지 3대째 이어온 예술혼과 그리움 담은 30점 전시

박소빈 기자 | 입력 : 2024/06/13 [17:03]

 

서민의 화가’, ‘국민의 화가로 불리는 박수근 화백과 그의 맏딸, 외손자까지 3대의 작품이 충남도민과 만난다.

 

도는 13일부터 89일까지 도청 지하 1층 작은미술관에서 특별전 박수근 삼대전을 개최한다고 밝혔다.

 

이번 특별전에서는 박 화백과 맏딸인 박인숙 작가, 외손자인 천은규 작가까지 3대째 이어온 예술혼과 그리움을 담은 작품 30점을 감상할 수 있다.

 

박 화백의 대표작으로는 토속적이고, 서민적인 보통 사람의 애환을 담은 빨래터가 있으며, 박 작가는 풍요로운 가정의 활기찬 모습을 표현한 고향의 노래’, 천 작가는 도자기 가루와 연탄재라는 독특한 소재를 활용한 작품을 선보인다.

 

이날 개막식에서는 화가이자 시니어모델로 활동하고 있는 박 작가와 시니어 모델들과의 아트 컬래버레이션 패션쇼 예술에 패션을 더하다를 비롯한 다채로운 행사가 진행돼 관람객들의 눈길을 사로잡았다.

 

 

송무경 도 문화체육관광국장은 이번 전시가 수준 높은 미술작품을 접하는 뜻깊은 자리가 되길 바란다“2026년 도립미술관 개관, 2027년 섬 비엔날레 개최, 2028년 예술의 전당 준공 등 전국에서 최고수준의 문화·예술 기반시설 확충에 행정력을 집중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한편, 이날 개막식에는 송무경 국장과 백낙흥 수석정책보좌관, 오태근 한국예총 충남연합회장, 우제권 한국미술협회 충남지회장, 한용상 한국사진작가협회 충남지회장 등이 참석해 자리를 빛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