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서산시, 산사태 대응체계 구축...역량 강화위한 주민대피 훈련 실시

인지면 성1리 일원에서 주민, 공무원, 자율방재단 등 40여 명 참여
10월 15일까지 산사태 대책 상황실 운영, 산사태 예찰 및 취약지역 점검

홍광표 기자 | 기사입력 2024/06/12 [23:09]

서산시, 산사태 대응체계 구축...역량 강화위한 주민대피 훈련 실시

인지면 성1리 일원에서 주민, 공무원, 자율방재단 등 40여 명 참여
10월 15일까지 산사태 대책 상황실 운영, 산사태 예찰 및 취약지역 점검

홍광표 기자 | 입력 : 2024/06/12 [23:09]

 

충남 서산시가 여름철 자연 재난에 대응하기 위해 산사태 대처 역량을 강화하고 대응체계 구축에 나선다.

 

시는 12일 산사태 취약지역인 인지면 성1리 일원에서 ‘2024년 산사태 대비 주민대피 훈련을 실시했다고 밝혔다.

 

 

이번 훈련은 주민유관 기관공무원자율방재단 등 40여 명이 참여했으며산사태 발생 시 대처 능력을 향상하기 위해 마련됐다.

 

시는 실제 재난 상황을 가정해 산사태 대책 상황실과 재난안전대책본부 운영하고 상황 판단회의 산사태 예보 발령과 상황전파 주민 사전대피 등 산사태 대응 매뉴얼에 따라 체계적인 훈련을 진행했다.

 

특히 이장과 자율방재단 등의 예찰을 통해 산사태 위기 징후를 파악하고 마을·차량 방송 등으로 상황을 전파했으며주민들은 이에 따라 신속히 대피장소인 마을회관으로 대피했다.

 

또한 거동 불편자 등 대피 취약계층은 조력자를 지정해 신속히 대피할 수 있도록 주민들 간 협조체계를 마련했다.

 

시는 산사태취약지역 73개소를 지정해 관리하고 있으며여름철 산림 재해의 선제적 예방을 위한 대응체계를 구축하기 위해 10월 15일까지 ‘2024년 산사태 대책 상황실을 운영한다.

 

산사태 대책 상황실은 모니터링을 통해 산사태를 예찰하고 산사태취약지역 73개소지정 대피소 51개소에 대한 일제 점검으로 시민의 생명과 재산 보호에 총력을 기울일 방침이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