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당진시의회, 제2서해대교 특별위원회 활동기간 2026년 6월까지 연장 확정

홍광표 기자 | 기사입력 2024/06/05 [20:45]

당진시의회, 제2서해대교 특별위원회 활동기간 2026년 6월까지 연장 확정

홍광표 기자 | 입력 : 2024/06/05 [20:45]

 

당진시의회(의장 김덕주)는 5일 제110회 정례회 기간 중 2서해대교 특별위원회(위원장 서영훈)연장의 건에 대한 심의를 통해 2024.6월 3일부터 2026년 6월 30일 까지 2년간 연장한다고 밝혔다.

 

4대 제2서대교 특별위원회는 2022년 9월 15에 구성 되어교통정체 해소와 교통량 분산을 위한 제2서해대교의 조속 추진과 필요성을 알리기 위해 적극적인 노력을 기울여 왔다.

 

그동안의 제2서해대교 특별위원회에서는 대통령과 충남도지사의 공약사항 선정을 위한 활동과 조속 추진을 위한 예비타당성 면제 촉구 기자회견충남도시군의장협의회 당진-광명 고속도로 적격성 조사 조속 통과 및 신속 추진 건의문 채택 전달 등 여러 활동을 펼쳐왔다.

 

하지만 한국개발연구원의 민자적격성 조사결과와 제6차 국도·국지도 건설계획 반영을 위한 절차가 현재 진행 중에 있어 2026년 6월 30일까지 연장하기로 결정했다고 전했다.

 

연장을 통한 특별위원회의 향후 활동 계획으로는 국회중앙부처지방자치단체 간 협조체계를 구축할 계획이며 △ 조기에 실현될 수 있도록 시민의 여론을 형성하고 행정력을 집중하고 수도권 인구의 원활한 유입과 관광의 메카로 육성하기 위해 제2서해대교의 활성화 방안 모색과 선진사례 연구 및 건설 및 운영에 필요한 정책을 마련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이날 서영훈 위원장은 2서해대교 특별위원회는 이번 활동기간 연장을 통해 제2서해대교 건설사업을 확정 짓고충남도의 재도약에 큰 기여를 할 것으로 기대된다라며, “특별위원회의 활발한 활동이 이어지고2서해대교 건설이 성공적으로 추진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