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박경귀 아산시장, “간이역길 조성 온천 체험과 연계해 추진해야”

장항선 폐철도 활용 치유의 간이역길 조성 사업 착수보고회 개최
서부권(도고·선장) 지역 관광 명소화 추진

박소빈 기자 | 기사입력 2024/04/12 [16:53]

박경귀 아산시장, “간이역길 조성 온천 체험과 연계해 추진해야”

장항선 폐철도 활용 치유의 간이역길 조성 사업 착수보고회 개최
서부권(도고·선장) 지역 관광 명소화 추진

박소빈 기자 | 입력 : 2024/04/12 [16:53]

 

아산시(시장 박경귀)는 지난 11일 시청 상황실에서 장항선 폐철도 활용 치유의 간이역길 조성 사업에 대한 기본·실시설계 용역 착수보고회를 개최했다.

 

이날 보고회는 박경귀 시장과 관련 부서장, 조경·디자인·관광 전문가 등이 참석해 용역 추진 기본 구상 및 추진 방향에 대한 심도 있는 토론을 진행했으며, 사업 구간의 전체적인 콘셉트 및 주요 테마(주제)를 도출하는 등 다양한 의견들이 제시됐다.

 

장항선 폐철도 활용 치유의 간이역길 조성 사업()선장역~()성역’ 2.5km 구간을 테마(주제)와 스토리(이야기)가 있는 간이역 길과건강 산책길로 조성하는 사업이다.

 

동안 흉물로방치되어 있던 선장 간이역은 미관 저해 및 안전 문제가 지속해서 제기돼 왔다. 시는 이를 개선할 사업비 확보를 위해 지난해 ‘2023년 충청남도 관광자원개발 사업 공모를 신청해 최종 선정됐다.

 

시는 이번 보고회에 제시된 의견을 토대로 충분한 논의를 거쳐 6월 말까지 설계를 마무리하고 각종 행정절차 진행 후 공사 준비에 들어갈 예정이다.

 

박경귀 시장은 전국 최초 온천도시지정에 이어 온천 수도를 선언한 만큼 열차와 온천을 함께 체험할 수 있는 것들이 필요하다, “길의 명칭을 도고온천행 완행열차길로 하게 된다면 전국 어디에도 없는 특별한 길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