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박기일 예비후보 등 국회 보좌진 출신 11인 합동출마선언

윤광희 기자 | 기사입력 2024/01/13 [15:43]

박기일 예비후보 등 국회 보좌진 출신 11인 합동출마선언

윤광희 기자 | 입력 : 2024/01/13 [15:43]

 

천안을 더불어민주당 박기일 예비후보를 비롯한 국회 보좌진 출신 예비후보 11명이 민주당과 함께 성장해 온 보좌진 출신 예비후보들은 충분한 역량과 검증된 경력을 갖춘 준비된 신인 정예이자 민주당의 필승카드라며 제22대 총선 출마를 선언했다.

 

국회 보좌진 출신 민주당 예비후보 11명은 13일 국회에서 전투에서 승리하기 위해 제대로 훈련된 정예병이 필요하다22대 총선 당선을 통해 윤석열 정권의 검찰독재, 국정무능, 외교참사를 심판하고 더불어민주당의 통합정치를 비롯한 민생개혁과 경제안정, 남북평화교류 등을 실현해 내겠다고밝혔다.

 

이 들은 대통령은 영부인 방탄을 위한 위헌적인 거부권을 행사하며 검찰을 이용한 새로운 형태의 공안통치를 지속하고 제2의 하나회를 만들어가고 있다"정부 여당 역시 경제위기와 민생은 외면한 채 오직 용산 대통령실의 의중에만 촉각을 곤두세우고 자신들이 해야 할 일조차 하지 않고 있다고 덧붙였다.

 

합동 출마 선언에 나선 박기일 예비후보는 “22대 국회는 개원되자마자 즉시 풀어내야 할 경제, 외교, 물가, 남북관계 등의 과제들이 산적하다경제위기 대응과 민생개혁 추진을 위한 정책전문가의 활발한 의정활동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이어 김대중 노무현 문재인 대통령의 정신을 이어 당대표 이재명과 함께, 민주당 당원과 더불어, 국민에게 꿈과 희망을 주며 초심이 변하지 않는 신인 정치인이 되겠다고 다짐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