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진석 의원 더불어민주당 탈당!

부동산 명의신탁에 관한 의심이 해소되면 즉시 민주당에 복당할 것

윤광희 기자 | 기사입력 2021/06/08 [17:34]

문진석 의원 더불어민주당 탈당!

부동산 명의신탁에 관한 의심이 해소되면 즉시 민주당에 복당할 것

윤광희 기자 | 입력 : 2021/06/08 [17:34]

  

 

 

더불어민주당은 8일 ‘부동산 불법 거래 의혹’이 불거진 12명 의원 중 문진석 의원 등 10명에 대해 자진 탈당을, 윤미향·양이원영 비례대표의원은 출당 조치를 하기로 했다. 

 

이날 문진석 의원은 입장문을 통해 "당 지도부의 결정을 존중한다"며 “부동산과 관련하여 국민권익위원회가 의심하는 사례는 언론에 공개된 바와 같이 명의신탁에 관한 것”이라고 밝혔다. 

 

그리고 “이미 지난 3월에 해당 농지를 지역의 영농법인에 당시 시세대로 매도했으며 법무사에 의해 부동산 거래가 신고된 정상적인 거래였으며, 현재 등기상에도 영농법인 소유”라고 주장했다. 

 

이어서 문 의원은 “그렇지만 국민권익위는 그 영농법인의 대표자가 저의 형이라는 이유로 차명 보유를 의심하고 있으며, 미래가치가 현재가치보다 떨어질 수밖에 없는 외진 시골의 농지를 굳이 차명으로 보유할 이유가 전혀 없다”고 강조했다.

 

그리고 “특별수사본부의 조사 요구가 있을 시에는 성실하게 임할 것이며 국민권익위의 의심에 대해 확실하게 소명할 것”이라며 “억울한 마음이지만 지금은 당원의 의무를 다하기 위해 지도부의 결정에 따르겠으며 의심이 해소되면 그 즉시 민주당에 다시 돌아올 것”이라고 밝혔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