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의 힘 충남도당, ‘대변인단’ 대폭 보강

청년, 농어민, 여성, 소상공인 등 다양한 계층에 당의 입장 대변키로

윤광희 기자 | 기사입력 2021/05/20 [16:37]

국민의 힘 충남도당, ‘대변인단’ 대폭 보강

청년, 농어민, 여성, 소상공인 등 다양한 계층에 당의 입장 대변키로

윤광희 기자 | 입력 : 2021/05/20 [16:37]

  

 

 

국민의 힘 충남도당(위원장 박찬주)이 20일 당의 입장을 대변할 ‘대변인단’을 대폭 보강했다.

 

국민의 힘 충남도당은 이날 기존의 대변인단에 추가로 윤정현(51, 전 도당부위원장), 강종민(44, 전 입법비서), 이무영(40, 전 충남도당 청년위원장)을 비롯 청년대변인에 이의석(39, 회사원), 이시원(33, 어학원 강사)를 각각 임명했다.

 

이번 신임 대변인단의 보강은 청년과 여성, 소상공인과 농어민 등 미흡했던 계층을 대변할 필요성이 증대됨에 따라 이루어졌다.

 

신임 윤정현 대변인은 “지역의 의견을 수렴해 도당에 전달하고 이를 정책에 반영하는 교량 역할을 하겠다.” 며 “특히 교육정책과 소상공인들의 의견을 듣고 이를 대변하는데 힘 쓰겠다”고 밝혔다.

 

강종민 신임 대변인은 “당의 정책을 SNS 등 개인 미디어를 비롯, 세상에 전하는 데 일조하겠다” 며 “사회적 이슈에 대한 당의 입장을 대변하는데 주력하겠다”고 말했다.

 

또 이무영 신임 대변인은 “전임 청년위원장으로 청년들의 이익을 위해 노력해 왔던 것처럼 청년들은 물론 3040세대의 요구를 반영하는 정책 개발과 이를 세상에 알리는 역할 하겠다”고 강조했다.

 

이의석 신임 청년대변인은 “국민의 힘은 곧 청년의 힘이 될 수 있도록 앞장서겠다”며 “무너진 청년정책을 바로 세우고 청년들에게 희망을 주는 당의 모습을 청년들에게 적극적으로 전달하겠다”고 역설했다.

 

이시원 신임 청년 대변인은 “2030세대의 고통을 저대로 파악해 당에 전달하고 청년과 젠더에 대한 조화를 이룰 수 있는 역할을 하겠다”며“당의 입장을 대외적으로 표출할 뿐만 아니라 쓴소리도 마다 않는 대변인이 되겠다”고 피력했다.

 

유진수 충남도당 수석대변인은 “청년 대변인을 비롯 대변인단을 보강해 변화하는 충남도당 및 국민의 힘을 알리는데 주력하겠다”며 “이번 에 임명된 신임 청년대변인들의 활약이 기대된다”고 언급했다.

 

박찬주 도당위원장도 “그동안의 당의 변화하는 모습이 도민들에게 제때 명확히 전달되지 못하는 등 미흡한 점이 있었으나 이번 대변인단의 보강으로 취약했던 청년층은 물론 여성과 농어민 그리고 소상공인 등 다양한 계층에 대한 당의 정책을 제대로 알릴 수 있는 계기가 되길 바란다”라고 희망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