당진시, 충남기후환경연수원 유치에 ‘총력’

해양생태 체험교육 등 생태관광명소∙에너지신산업 메카 강조

홍광표 기자 | 기사입력 2021/04/22 [18:50]

당진시, 충남기후환경연수원 유치에 ‘총력’

해양생태 체험교육 등 생태관광명소∙에너지신산업 메카 강조

홍광표 기자 | 입력 : 2021/04/22 [18:50]

당진시가 충남기후환경연수원 유치를 위한 총력전에 나섰다.충남기후환경연수원은 사업비 198억 원이 투입돼 오는 2023년까지 교육관과 생활관, 체험관, 전시관, 야영장 등을 조성하는 사업이다.

 

당진시가 제안한 공모 대상지는 석문면 장고항리에 위치한 당진시관광정보센터로 시는 충남도에서 실시한 1차 심사를 통과해 상위 3개 후보 도시에 선정됐으며, 23일 현장심사만 남겨놓은 상태다.

 

당진시관광정보센터는 2016년 준공돼 주차장, 광장, 공원녹지 등이 기 조성돼있어 기반시설 관련 사업비를 절감할 수 있으며, 특히 4층 규모의 전망대를 충남기후환경연수원의 랜드마크로 활용해 당진시 천혜의 해안 자연경관을 감상할 수 있는 부분이 큰 강점이다.

 

또 해안과 인접해 갯벌체험, 철새도래지 등을 활용한 해양생태 체험교육으로 기존 산림 위주의 교육과 다른 차별화된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으며, 인근의 에너지신산업실증특구, RE100 산업단지, 에너지자립섬 등이 기후변화와 에너지신산업에 대한 새로운 패러다임을 제공할 수 있는 있을 것으로 보인다.

 

김홍장 당진시장은 기후환경연수원은 기후변화 체험 및 기후위기 대응을 위한 체험시설로 다양한 조건에서 종합적인 체험을 할 수 있어야한다이러한 관점에서 우리시는 천혜의 해양환경과 우수한 생태자원을 갖추고 볼거리·놀거리·즐길거리를 모두 갖춘 연수원의 최적지인 점은 누구도 부인하지 못할 사실이다라고 말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