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영신 충남도의원, 코로나19 백신 이상증상 추적관리 시스템 마련해야!

정경숙 기자 | 기사입력 2021/04/13 [17:02]

한영신 충남도의원, 코로나19 백신 이상증상 추적관리 시스템 마련해야!

정경숙 기자 | 입력 : 2021/04/13 [17:02]

  

 

 코로나19 백신접종 사후관리 체계를 조속히 마련해야 한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충남도의회 한영신 의원(천안2·더불어민주당)은 13일 제328회 임시회 5차 본회의에서 5분 발언을 통해 “백신접종 후 이상반응 시 구체적 방안이 체계적으로 구성돼 있지 않다”며 이같이 지적했다. 

 

한 의원에 따르면 지난달 말까지 도내 1분기 백신접종 대상자 5만 3641명 중 3만 6710명이 예방접종을 마쳤다. 

 

접종자 중 이상반응 증세를 보인 459명의 경우 대부분 일시적 어지러움(453건)에 그쳤지만, 특정 알러지에 대한 두드러기 등의 증상(3건)이나 중증 이상반응(2건), 심지어 사망하는 사례(1건)도 있었던 것으로 나타났다. 

 

문제는 귀가 이후 이상반응 발생 시 관리할 수 있는 체계가 갖춰져 있지 않다는 점이다.

 

지금까지는 요양병원 입소자와 의료기관 근무자 위주로 접종했던 만큼 이상반응 발생 시 즉각적 조치가 가능했지만, 2분기 접종 대상자인 65세 이상 노인, 특히 홀몸노인의 경우 호흡곤란 등 급작스러운 유증상 시 대응 방안이 전무하다는 게 한 의원의 설명이다. 

 

한 의원은 “도내 홀몸노인 12만 3244명(지난해 기준)이 백신접종 이상반응 위험에 노출돼 있다”며 “2분기부터는 접종 대상자가 확대돼 응급실로 이송되는 것조차 어려워질 수 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충남도는 노인맞춤돌봄서비스를 비롯해 충남사회서비스원과 연계를 통해 백신접종 이후 홀몸노인 상태를 확인할 수 있는 체계를 마련해야 한다”며 “의료원 등 공공의료기관은 경증 휴유증 관리센터로 지정·운영하고 중증 이상반응은 응급실에서 치료를 받도록 증상별 이원화 방안을 준비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