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남도, 공직유관단체장·기초의원 175명 재산 공개

공직자윤리위, 고위 공직자 정기 재산 변동 신고 내역 도보 게재

윤광희 기자 | 기사입력 2021/03/25 [10:14]

충남도, 공직유관단체장·기초의원 175명 재산 공개

공직자윤리위, 고위 공직자 정기 재산 변동 신고 내역 도보 게재

윤광희 기자 | 입력 : 2021/03/25 [10:14]

 

충남도 공직자윤리위원회는 도내 각 시·군의회 의원과 서산의료원장 등 도 관할 대상자 175명의 재산 변동 신고 내역을 25일자 도보를 통해 공개했다.

 

재산 변동 사항 신고 대상자는 공직자윤리법에 따라 매년 1월 1일부터 또는 최초 등록 의무가 발생한 날부터 같은 해 12월 31일까지의 재산 변동 사항을 이듬해 2월 말까지 신고해야 한다.

 

도 공직자윤리위원회 관할 대상자는 2020년 12월 31일 현재 재직 중인 공직유관단체장 5명과 시·군의원 170명으로, 공개 내역에는 공직자 본인과 배우자, 본인 직계 존·비속의 재산 변동 사항 등이 포함돼 있다.

 

도 공직자윤리위원회 관할 대상자의 재산가액을 보면, 30억 원 이상이 7명(4.0%)으로 나타났고, 재산보다 채무가 많은 신고자는 6명(3.4%)으로 집계됐다. 

 

또 평균 재산은 7억 5824만 원이며, 1억 원 이상 5억 원 미만 신고자는 75명(42.9%)으로 나타났다.

 

재산이 증가한 신고자는 111명(63.4%)으로 집계됐고, 64명(36.6%)은 재산이 줄었다.

 

도 공직자윤리위원회는 이번 신고 내용에 대해 6월 말까지 심사하고 심사 결과 불성실 신고 사실이 발견될 경우, 경중에 따라 보완 명령, 경고, 과태료 부과, 해임 요구 등의 조치를 취할 방침이다.

 

도 공직자윤리위원회 관계자는 “재산 변동 사항 신고 대상자 가운데 공직을 이용한 부정한 재산 증식 의혹이 있는 공직자가 발생하면 관계기관에 조사를 의뢰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이어 “도민의 신뢰를 받을 수 있도록 앞으로 재산 등록 및 심사를 더욱 강화해 공직윤리를 바로 세울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도지사를 포함한 지방자치단체장과 정부 부처 장·차관 등 고위 공무원의 재산 변동 사항은 정부공직자윤리위원회가 관보를 통해 같은 날 공개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