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피니언
칼럼
기고
이성수
임명섭
염남훈
사설
신년사
공지사항
시민기자게시판
회원약관
개인보호정책
회사소개
광고/제휴 안내
기사제보
오피니언 > 사설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오피니언) 학교폭력 가해학생 엄한 처벌을…
 
편집부 기사입력  2013/07/23 [09:46]
학교폭력 문제는 최근에야 새롭게 등장한 이슈는 아니다. 하지만 최근의 학교폭력은 학생들 스스로 법보다 자신들이 힘이 강하다고 여기며 폭력을 행사한다는 점에서 예전보다 훨씬 심각하다.

최근 충남지방경찰청은 대회의실에서 15개 경찰서 학교전담경찰관 등32명 참석한 가운데“학교폭력 없는 안전한 학교가기 만들기”토론회 범죄예방교육 경진대회를 가진바 있다(본지 인터넷 16일자 보도)

하지만 현실로 나타나는 실제 사항은 보이질 않고 피해 학생들은 부모님, 선생님 등 어느 누구에게도 자신의 고통을 말하지 못한 채 최후의 수단인 자살을 선택하는 불행으로 이어지고 있다.

진정 우리의 미래를 짊어지고 가야할 새싹들이 서리 맞은 낙엽처럼 떨어져 버리는 현실에 가슴이 메어진다.
 
경찰은 이들을 근절하기 위한 활동을 강화하는 한편, 학교폭력을 인지하고 있음에도 이를 방관한 교사들을 수사하는 등 정부의 학교폭력 종합대책과 연동하여 최선의 노력을 기울이고 있으나 학교폭력대상자의 눈높이에 맞는 시책에 대한 공감대를 역행하고 있다.
 
학교폭력은 사회적 관심과 경찰의 노력이 함께 한다면 언젠가는 사라질 수 있다고 믿고 노력하고 가진 방법과 수단으로 폭력이라는 공포의 힘을 다스릴 또 다른 힘은 법의 힘밖에 없다는 공감대를 확산시켜나가야 할 것이다.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기사입력: 2013/07/23 [09:46]  최종편집: ⓒ 충남신문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어제보다 더 나은 삶 만들어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최근 인기기사
광고
광고
광고
광고
  회원약관개인보호정책회사소개광고/제휴 안내기사제보보도자료기사검색
등록번호 : 충남 다 01252호 l 등록연월일 : 2007년 7월 23일 l 발행,편집인 : 윤광희
주소 : 천안시 서북구 백석로 279 창현빌딩 3층 l 대표전화 : 041-554-1177 l 팩스 : 592-5993
Copyright @ 2008 충남신문 l E-mail : simin1177@naver.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