천안시, 노인일자리 사업 재개한다

실외분산→ 실내분산→ 실내밀집 순으로 사업 추진 및 운영 가이드 배부

정경숙 기자 | 기사입력 2020/05/06 [09:47]

천안시, 노인일자리 사업 재개한다

실외분산→ 실내분산→ 실내밀집 순으로 사업 추진 및 운영 가이드 배부

정경숙 기자 | 입력 : 2020/05/06 [09:47]

  

  실외분산→ 실내분산→ 실내밀집 순으로 사업 추진 및 운영 가이드 배부

 

천안시는 코로나19 확산으로 중단한 노인 일자리 사업을 6일부터 재개한다고 밝혔다.

 

시는 활동 장소가 야외이거나 대민 접촉이 제한적이며 유선 등 비대면으로 추진되는 사업을 먼저 재개하고, 사업별로 오전·오후 인원을 나누거나 격일로 진행하기로 했다. 

 

앞서 시는 지난달 10일 공익활동 참여자 2332명에게는 3월(1개월분) 활동비 6억2000만원을 지급했으며, 이후 학교와 어린이집 휴원 등 정상적으로 추진이 어려운 사업에 대한 수요처 변경 등 사업계획 변경 계획 수요조사를 실시했다.

 

이에 비대면 사업, 실외 분산·이동사업 유형부터 제한적, 순차적으로 사업을 추진하기로 했으며, 사업 유형별 추이 등을 고려해 사업 유지 여부를 주기적으로 검토하기로 했다.

 

또 고위험군에 속하는 노인들이 감염 예방을 위한 코로나19 관련 노인일자리 운영 가이드라인을 배부해 운영한다는 방침이다. 

 

 

 

노인일자리 운영 가이드라인 주요내용은 손씻기 등 개인위생관리 강화, 노인일자리 사업단 및 수행기관 청결 유지(안전관리의무 이행여부 매일 관리), 활동 시간대 탄력 운영 등을 통한 근무인원 최소화(2명 이내), 활동 이전 사업단별로 책임자 지정, 증상유무 체크, 의심환자 조치사항 안내 등이다.

 

천안시노인일자리사업 참여자는 3336명으로, 유형별로 △공익활동 2620명 △사회서비스형 270명 △시장형사업 259명 △인력파견형 187명이 참여하고 있으며, 이중 3050명이 코로나19로 인한 사업중단으로 활동하지 못하고 있었다.

 

박상돈 시장은 “코로나19로 중단됐던 어르신 일자리 사업 추진을 지장이 없는 선에서 재개하고, 노인적합형 일자리 개발은 물론 일자리를 통한 어르신들의 삶의 질 향상을 도모하겠다”고 밝혔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